소방청, 지하구의 화재안전기준 전부 개정 > 경찰종합

광고문의
::::: 경찰기독신문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찰종합

소방청, 지하구의 화재안전기준 전부 개정

페이지 정보

경찰기독산문 기자 작성일2020-06-29 10:20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적극적인 화재진압과 연소방지를 위한 설치기준 담아 

 

 

[경찰기독신문 = 김현우 기자]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지하구에 설치되는 소방시설과 방화시설의 보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하구의 화재안전기준전부개정안을 625일부터 715일까지 20일간 행정예고 했다고 밝혔다.

 

현재 지하구 소방안전 관련 기준인 연소방지설비의 화재안전기준과 소방시설의 종류에 따라 다른 화재안전기준에 부분적으로 규정되어 있던 기준을 통합하고, 기준의 명칭도 지하구의 화재안전기준으로 개정하기 위한 것이다.

 

개정안의 핵심은 지하구 화재 시 소극적인 연소확대 방지 기능에 더하여 초기진화도 할 수 있는 적극적 개념의 소방시설을 설치하도록 한 것이다.

 

이번 개정안은 201811월 서울 서대문구 KT아현지사(통신구) 화재사고를 계기로 관계부처 및 전문가와 업체 관계자 등의 의견을 모아 만들었다.

 

개정안은 소화기구 및 자동소화장치, 물분무등소화설비, 자동화재탐지설비 등의 설치에 관한 기준으로 구성되었다.

 

주요 내용으로는 온도와 발화지점의 정확한 확인이 가능한 감지기를 설치하고, 출입구나 환기구마다 연소를 방지할 수 있는 설비를 설치해야 한다.

 

또한 모든 분기구 및 지하구와 인접 국사(局舍) 사이에 설치하는 방화벽의 설치기준을 마련했다. 또 소방관서와 지하구 통제실 간에 소방활동 관련 정보를 상시 교환할 수 있는 통합감시시설도 설치하도록 했다.

 

소방청 최병일 소방정책국장은 그간의 지하구 화재에서 보았듯이 사회기간망이 설치된 시설에서의 화재는 1차 피해를 넘어 막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는 중대 재난인 만큼 소방시설이 부실하지 않도록 기준을 강화해 만들었다고 말하고, 사후 관리에도 철저하겠다고 했다.

 

한편 신규로 건설되는 지하구는 공포 즉시 강화된 기준이 적용되나, 기존 지하구는 개정된 소방시설법에 따라 20221210일까지 유예기간을 두었다.

 

김현우 기자 pcnorkr@hanmail.net

 

 

<저작권자(c)경찰기독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mk유학원
소피아원어성경연구원
하존

경찰기독신문 | 서울,다50352 | 등록일:2016년09월26일 | 발행/편집인:정연수 |편집국장: 문형봉 | 전화:02-583-2525 | 팩스 0303-0111-1949 | 티스토리 https://pcnorkr10045.tistory.com
(06957)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160 , 2층(상도동)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 : 정연수 | E-mail : pcnorkr@hanmail.net
COPYRIGHT © http://pcn.or.kr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4 총재:이정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