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이트폭력 집중 단속…20대 2무직자 가장 많아 > 경찰청

광고문의
::::: 경찰기독신문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찰청

경찰, 데이트폭력 집중 단속…20대 2무직자 가장 많아

페이지 정보

경찰기독산문 기자 작성일2019-09-06 11:29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8월 집중신고 운영82명 구속

4,185건 신고접수·1,926건 피해자 보호

폭행상해 64.1%, 체포감금협박 9.6%

 

 

1722cc4273eaa536217aead157f32def_1567736
 

 

[경찰기독신문 = 김현우 기자] 경찰청(청장 민갑룡)71일부터 831일까지 2개월간 데이트폭력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해 총 4,185건의 신고를 접수 2,052(구속 82)을 형사입건했다.

 

범죄유형별로는 폭행상해가 64.1%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체포감금협박이 9.6%, 주거침입이 5.5%를 차지했다.

 

가해자의 경우 나이별로는 20대가 35.7%로 가장 많았고 3024.5%, 4019.4%, 103.1% 순이었다. 직업별로는 무직 25.7% 회사원 14.6% 자영업 9.2% 노동 3.3% 전문직 2.1% 유흥업 0.8% 공무원 0.2% 기타 44.1% 등이었다.

 

경찰은 집중신고기간 운영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피해자 보호 및 홍보 활동을 했다. 이 기간 동안 데이트폭력 TF팀을 중심으로 피해자가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신변보호활동을 강화해 피해자와 경찰관 연락체계 구축, 스마트 워치 제공 등 총 1,926건의 피해자 보호 활동을 했다.

 

또한 집중신고기간 운영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대형마트백화점 주변에 플래카드 게시 온라인 카페에 안내문 게시 웹툰 제작 홍보 등 온오프라인 상 다각적 홍보를 전개했다.

 

시민들은 생활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집중신고기간 운영 홍보물을 통해 데이트폭력에 대한 경각심이 제고되어 범죄가 줄어들 것으로 생각되며 피해자에게 맞춤형 신변보호 활동 및 지원을 해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으로 경찰청에서는 데이트폭력이 가해자와 피해자가 연인이라는 특수한 관계에서 발생하는 범죄인 만큼 피해자와 주변인이 적극적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지속한다.

 

또한 피해자를 대상으로 사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국민이 경찰을 믿고 적극 신고상담할 수 있도록 피해자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심리상담치료비 등 피해자 지원을 위해 여성가족부 및 유관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스토킹 처벌법도 조속히 입법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김현우 기자 pcnorkr@hanmail.net

 

 

<저작권자(c)경찰기독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mk유학원
소피아원어성경연구원
하존

경찰기독신문 | 서울,다50352 | 등록일:2016년09월26일 | 발행/편집인:정연수 |편집국장: 문형봉 | 전화:02-583-2525 | 팩스 0303-0111-1949 | 티스토리 https://pcnorkr10045.tistory.com
(06957)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160 , 2층(상도동)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 : 정연수 | E-mail : pcnorkr@hanmail.net
COPYRIGHT © http://pcn.or.kr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4 총재:이정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