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청, 직원협의회 출범…울산·대전·경남지방경찰청에 이어 네번째 > 지방경찰청

광고문의
::::: 경찰기독신문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방경찰청

부산청, 직원협의회 출범…울산·대전·경남지방경찰청에 이어 네번째

페이지 정보

경찰기독산문 기자 작성일2019-09-11 12:45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경찰기독신문 = 박영훈 기자] 부산경찰청 직원협의회(현장활력회의)10일 오후 부산경찰청 1층 대강당에서 발대식을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울산·대전·경남지방경찰청에 이어 4번째로 출범한 부산경찰 직원협의회는 내부 소통·견제를 위한 기구로, 경감 이하 경찰관과 6급 이하 행정관·주무관 등 30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는 부산경찰청 산하 15개 경찰서 직원협의회 대표 자유한국당 유재중 국회의원(부산 수영구)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국회의원(부산 북.강서구 갑) 여정섭 부산시청 공무원노조위원장 신쌍수 경찰청 국가공무원노조위원장 정지한 경찰청 주무관노조위원장 공웅조 부산KBS노조위원장 김동하 국제신문노조위원장 류근창 경남지역 직원협의회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직원협의회는 앞으로 직원 고충 해결과 현장의 권익 및 입장 대변, 복지 증진 등에 앞장 설 계획이다.

 

조청현 부산경찰청 직원협의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조직 내부의 이익만 대변하는 조직이 아니라 스스로 자정하고 발전하는 조직으로 탈바꿈해 시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고 사랑받는 부산경찰이 되는데 일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직원협의회 출범을 통해 수평적·민주적 조직문화가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설 것이다"고 밝혔다.

 

여정섭 부산시청 공무원노조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딱딱하게만 생각했던 경찰조직에서 직원협의회가 출범한 것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부산 시민의 행복을 위해서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격려사에서 그동안 관행으로 정착되었던 수직적계급적 문화를 수평적민주적 문화로 전환해야만 하는 시기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하며 관료적이고 타성적 문화를 일대 혁신하고 관리자들과 직원들이 함께 소통하며 경찰관 개개인 스스로도 문제의식과 책임의식을 갖고 행동하는 건강하고 민주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또한 발대식에 참석한 직원은 직원협의회 출범을 반기며 향후 현장의 권익과 입장을 대변하는 중요한 창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행 공무원직장협의회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는 경찰관은 직장협의회를 구성하지 못하도록 규정돼 있어 권익보호 및 처우 개선 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와 관련해 경찰관도 직장협의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박영훈 기자 pcnorkr@hanmail.net

 

 

<저작권자(c)경찰기독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mk유학원
소피아원어성경연구원
하존

경찰기독신문 | 서울,다50352 | 등록일:2016년09월26일 | 발행/편집인:정연수 |편집국장: 문형봉 | 전화:02-583-2525 | 팩스 0303-0111-1949 | 티스토리 https://pcnorkr10045.tistory.com
(06957)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160 , 2층(상도동) | 청소년정보보호책임자 : 정연수 | E-mail : pcnorkr@hanmail.net
COPYRIGHT © http://pcn.or.kr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4 총재:이정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